연세대학교 경영대학

사이드메뉴

컨텐츠 내용 시작

교환학생 프로그램
ESSEC Business School (2013년 2학기) (2014.03.12)
과정구분: UG  |  조회수: 2,054

교환대학의 크기: 경영전문대학이라 크기가 크지 않다. 대우관보다 작고 2층높이의 건물이다. 지리적 위치는 파리에 위치하지만, Cergy 지역이라 파리 시내 나가려면 1시간 RER 타고 가야 된다. 한국으로 생각한다면, 약 일산이나 파주를 생각하면 된다. 오전수업만 있을 경우에는 파리 시내에 나갈 수 있지만, 오후 수업이 있으면 파리에 나가는 것은 거의 힘들다고 본다. 교환학생 대부분이 주말에 파리를 나간다. 날씨는 한국보다 쌀쌀하지 않다. 다만 파리가 서울보다는 날씨가 화창하지 않다. 가을학기로 교환학생을 갔던 2013-2학기 때에는 전체적으로 파리 날씨가 우중충했던 기억이다

 

대학 주변 환경: 대학이 파리 시내에 위치하지 않았기 때문에, 대학 앞에는 콤플렉스만 있다. 모든 것을 살 수 있지만, 연세대학교 같은 느낌은 아니다. 그리고 패스트푸드점을 제외한 대부분의 식당이 8시에 문을 닫는다. 따라서 수업이 끝나면 케밥 정도만 사거나, 장을 미리 보고 기숙사로 들어가서 밥을 해먹는다.

 

거주 형태: 기숙사가 4개가 있다. 여기저기 산발적으로 있고, 어떤 곳은 걸어서 20, 다른 곳은 기차를 타고 가는 기숙사도 있다. 학교 바로 뒷 편에 있는 가장 가까운 기숙사는 1학년 정규학생에게만 배정하기 때문에, 대부분 교환학생들은 먼 곳에 있는 기숙사에 배정된다. 어떤 기숙사던지 학생 스스로 하기 나름이기 때문에, 크게 차이는 없다. 가격에 따라 기숙사 방의 시설이 다르지만, 큰 차이는 존재하지 않는다. 기숙사가 서로 떨어져 있어서 대부분 기숙사 사람들끼리 논다. Common Room에서 술을 마시거나 방에 초대해서 음식을 대접하거나 음악을 들으면서 같이 즐긴다. 한국에서 즐기지 못하는 분위기를 많이 느낄 수 있다.

 

식사: 우리나라처럼 식비가 저렴하지 않다. 따라서 학생들은 수업이 끝나면, 음식을 해먹는다. 음식을 하지 못하는 학생들은 몰에서 Pre-made 음식이나 햄버거로 주로 음식을 해결한다. 나 같은 경우, 그리고 대부분의 교환학생들은 요리를 해서 먹는다. 한국에서 라면밖에 끌이지 못했던 내가 교환 후에는 모든 음식을 할 줄 안다.

 

수업, 도서관: 먼저 도서관은 우리나라처럼 크지 않다. 상별에 위치한 2층 도서관 정도며, 그 안에 사람들도 거의 없다. 시험기간이어도 도서관에서 공부를 하기 보다는 보통 집에 가서 공부를 한다. 밤새 도서관에서 공부한다는 것은 여기서는 불가능하다. 도서관은 그냥 잠깐 공강시간에 들어가는 경우다. 수업은 요구하는 것이 많은 학교라고 들었지만, 수업마다 천차만별이다. 어떤 수업은 쉬웠고, 어떤 수업은 매 수업 때마다 조모임을 하는 수업도 있다. 그 전에 갔던 학생에게 물어보면, 어떤 수업을 들어야 좋은지 잘 알려줄 것이라 생각한다.

 

파견교 행정지원: 프랑스는 행정서비스가 상당히 느리다. 은행 계좌를 열기 위해서 일주일은 걸리고, 카드를 발급받으려면 2주 걸린다. 이에 비해 ESSEC의 행정서비스는 상당히 빠르다. Front Desk가서 이야기하면 거의 3일내로 처리를 한다.

 

기타 학교에 관한 정보: 동아리가 활성화 되어있다. 그리고 방과후 활동도 많다. 나는 교환학생들과 수업이 끝나고 살사 춤을 배웠다. 교환학생들도 동아리를 들 수 있다. 승마, 럭비 등 많으니 가서 골라서 즐기면 될 것이다. 학교 내 식당은 2곳이 있다. 학교 시설 안하고 근처에 있는 식당이다. 기분 따라 가지만, 보통 학교 내에서 해결을 한다. 가격도 일반식당에 비해 많이 저렴하므로 학생들은 보통 점심을 여기서 먹는다. 그리고 학교가 시내에서 떨어져 있다 보니 학교동아리에서 클럽파티를 주최해서 다같이 버스를 타고 간다. 30분정도 버스를 타고 가서 클럽에서 놀다가 새벽 5시쯤 들어온다. 클럽을 좋아하는 학생들에게는 정말 좋은 학교다.

 

Culture Shock: ESSEC에만 있을 것이라 생각하는데, 학교내에 PUB이 있다. 그것도 도서관 바로 옆에 위치한다. 도서관에 들어가기 위해서는 맥주냄새를 맡으면서 들어가야 한다. 점심시간부터 클럽음악을 크게 틀어놓고 학생들이 맥주를 마시면서 점심을 먹거나 수다를 즐긴다. 같이 간 교환학생들에게도 물어봤지만, 펍은 자기 학교에는 존재하지 않는다고 했다. 밤마다 클럽으로 변해서 학생들이 춤을 추고 즐긴다. 학생들이 상당히 활동적이라 생각한다.

 

도움 받을 수 있는 곳: 한국 사람들이 많이 없다. 동양인은 거의 중국인들이 90프로 이상 차지하고 일본인, 대만, 한국사람 조금씩 있다. 학부 교환학생, 석사 교환학생, 박사 교환학생 대략 5명씩 있으니, 서로 알고 도움을 받으면 생활에 도움이 많이 된다.
  이전글 IESEG School of Management
2014.03.12

컨텐츠 내용 끝

페이지 로딩 이미지 표시

페이지 로딩중 ...

페이지 로딩중 ...

x
x